Log in

2015년 11월 3주 [가을] BY DJ호랑

놀러가기 딱 좋은 날씨와 단풍이 마음을 뒤숭숭하게 만드는 가을,

더 추워지기 전에 잔잔한 노래를 들으며 혼자 거리를 걸으며 주변을 둘러보는 여유를 가져봐요.

 

40 – 별 헤는 밤

 

NELL – 기억을 걷는 시간

 

에일리 – 저녁 하늘

 

윤건 – 가을에 만나

 

장재인 –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

 

이문세 – 옛사랑

 

Read more

2015년 11월 2주 이주의 앨범 지코 [Boys and girls]

 

지코_-_Boys_And_Girls

지코, ‘Yes’ 만 외치고 싶게 만들어지는 영리함 지코 PART.1 – “Boys and Girls”

 

지코가 다시 한번 홀로서기에 나섰다.

 

1. 날 (Feat. JTONG)
2. Boys And Girls (Feat. Babylon)
3. 말해 Yes Or No (Feat. PENOMECO, The Quiett)

 

그룹 블락비의 멤버 지코가 3일 솔로곡 ‘보이스앤걸스(Boys and Girls)’를 발표하며 주요 음원사이트의 실시간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앨범을 통해 지코는 솔로 래퍼로서 입지를 확고히 했다.

이번 싱글앨범 발매에 앞서 선 공개로 대중들을 만난 ‘말해 YES or NO’는 지난 2월 케이블채널 Mnet 서바이벌프로그램 ‘언프리티 랩스타’에서 공개한 트랙이다. 이 곡은 육지담이 우승을 차지하며 ‘밤샜지’로 재탄생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타이틀곡 ‘보이스앤걸스(Boys and Girls)’는 지코의 세련된 음악성을 곳곳에서 느낄 수 있는 곡이다. 랫쳇기반의 청량감 넘치는 리듬과 지코 특유의 박자감 있는 랩, 세련된 멜로디라인이 돋보이는 곡으로 지코가 기존에 발표해왔던 트랙들과 전혀 다른 색다른 감성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특히 신예 보컬 바빌론의 환상적인 보이스를 통해 지코가 처음으로 보컬이 가미된 솔로 곡을 공개한 점도 눈여겨 볼만하다.

이 밖에 ‘날’ 은 거친 하드코어 트랙으로, 지코의 힙합크루인 ‘벅와일즈’ 의 수장 제이통이 피쳐링으로 참여했다. 제이통과 지코의 강렬한 랩이 이어지며 잠시도 쉴 틈을 주지 않는 이 곡은 지코가 힙합 아티스트로서 나아가고픈 길을 제시한 곡이다.

– 스타서울TV 정찬혁


[DJ 한줄평]

DJ뉴냔 ★★★☆ 흥행보증수표 지코, 음악성 대중성 모두 잡았다. 까도 까도 매력있는 너 뭐니?  근데 곡좀 더넣어주지 그랬니..

DJ김척 ★★★★ 무엇보다 곡 찍어내는 능력이 너무 좋다. 어떤 곡이든 본인만의 스타일이 묻어난다. 지코를 그냥 아이돌 랩퍼라고 평한다면 아재 소리를 면치 못할 것이다. 프로듀서로서의 지코가 잘 드러난 앨범.

DJ뱅 ★★★★ 타이틀곡인 Boys and Girls는 지코 특유의 리듬과  박자감 있는 랩이 돋보인다. 역시 지코.앨범보다 선공개된 Yes or No는 느린 템포와 중독성 있는 후렴구로 따라 하고픈 욕구를 자극한다. 공연장에서도, 공연장 밖에서도 귀를 사로잡을 수 밖에 없는 매력. 다같이 외치자 YES! 지코!

Read more

2015년 11월 1주 이주의 앨범 아이유 [CHAT-SHIRE]

한 떨기 스물셋 아이유의 사소한 현재. 그리고 당신의 지금. 

아이유 네 번째 미니앨범 [CHAT-SHIRE] 발매!

모두가 기다려온 아이유의 네 번째 미니앨범 [CHAT-SHIRE]가 드디어 공개됐다.

지난 앨범들과 발표하는 자작곡들을 통해 섬세하면서 독특한 감성으로 수 많은 팬들의 공감대를 불러일으키며 뮤지션으로의 성장을 보여준 아이유는 이번 앨범을 통해 프로듀싱까지 참여 영역을 확대해 앨범 전반에 자신의 목소리를 빼곡하게 담아냈다.

이번 앨범 [CHAT-SHIRE]는 23살의 아이유에게 일어나고 보이는 일들과 사람들에게서 느낀 생각들을 소설 속 캐릭터에 대입해 표현한 총 7곡이 수록되어 있으며, 앨범명 [CHAT-SHIRE]는 각 곡의 캐릭터들이 살고 있는 주 (州), 스물 세 걸음이면 모두 돌아볼 수 있는 작은 사회를 의미한다.

아이유의 현재를 담은 [CHAT-SHIRE]를 통해 당신은 당신의 미래-현재-과거의 모습을 떠올리게 될 것이다. 아이유 자신의 경험과 생각들이 바탕이 된 이야기들이지만 우리 모두에게 일어날 수 있고 생각할 수 있는 일들. 그 모습을 [CHAT-SHIRE]안에서 함께 이야기하고 소통하길 원한다.

– ALBUM REVIEW –

“새 신발” (Composed by 이종훈 / Lyrics by 아이유 / Arranged by 이종훈)

낡은 신발을 벗고 은 구두에 발을 집어 넣었습니다. 제 신발이기라도 한 듯 꼭 맞았습니다.

: CHAT-SHIRE 탐방을 재촉하는 길잡이 역할의 트랙. 오랜만의 앨범인 만큼 기다려준 팬들에게, 가장 아이유다운 익숙한 스트링과 목소리로 안부를 물음과 동시에 바쁘게 새로운 데이트가 시작된다. 70년대 ‘Motown’풍의 빈티지한 사운드의 미디엄 템포의 곡이다.

“Zezé” (Composed by 이종훈, 이채규 / Lyrics by 아이유 / Arranged by 이종훈, 이채규)

‘나무는 몸 전체로 얘기해. 잎으로도 얘기하고, 가지와 뿌리로도 얘기한단다. 들어볼래? 그럼 네 귀를 내 몸에 대어 봐. 내 가슴이 뛰는 소릴 들을 수 있을 거야.’

: 매력적이지만 곤란하며, 막막하지만 사랑스러운 누군가를 기다리며 부르는 일종의 사랑노래. 기존 아이유 음악에서 시도하지 않았던 Lo-Fi한 비트의 힙합사운드가 도드라지는 곡이다.

“스물셋” (Composed by 이종훈, 이채규, 아이유 / Lyrics by 아이유 / Arranged by 이종훈, 이채규)

‘여기서 어느 길로 가야 하는지 가르쳐 줄래?’

‘그건 네가 어디로 가고 싶은가에 달렸지.’ 고양이가 말했다.

: 이 곡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체셔 고양이를 모티브로 하고 있다. 앨범명에서도 연상이 되는 ‘체셔’는 이번 앨범에서 가장 중요한 키워드를 담고 있다. 여러 개의 보기가 있고 그 중 오답은 없다. 무엇을 골라도 답이며 그저 당신이 뭘 믿고 싶은지에 달렸다. 펑키한 비트와 디스코적인 사운드가 가볍고 재미있으면서도 정신 없는 가사와 어우러져 어딘가 약 오르는 곡.

“푸르던” (Composed by 아이유 / Lyrics by 아이유 / Arranged by 김제휘)

‘참 그날 재미있었다. …..근데 그날 어디서 이런 물이 들었는지 잘 지지 않는다.’

: 종잇결 같은 마음에 물기가 차고, 시야가 좁아지고, 좋아하지 않던 계절을 단숨에 사랑하게 만든 그 날. 아름다웠던 것을 추억하는 일은 그저 좋은가, 그저 슬픈가. 첫사랑의 추억으로 가득했던 그 어느 날의 여름 밤을 상상하게 만드는 어쿠스틱한 사운드의 곡.

“RED QUEEN (Feat. Zion.T)” (Composed by 이종훈, 이채규 / Lyrics by 아이유 / Arranged by 이종훈, 이채규)

‘그 여자도 너처럼 꼴사납게 생기긴 했어. 너보다 더 빨갛고 꽃잎은 더 짧아’

장미가 말했다. ‘가시가 많은 종류야.’

: 모두에게 공격을 받는 사람이 지은 경계심 없는 미소에 묘한 기분이 들었던 적이 있지 않는가? 공격 받아 마땅할 악역에게서 선한 부분을 발견하는 것은 불편한 일이라고 생각하는 모두의 선입견에 질문을 던지는 곡. 곡의 주인공인 ‘그 여자’는 당신이 이 곡을 듣자마자 첫 번째로 떠올린 그 사람의 이야기이고, 또 당신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이야기에 등장하는 여자와 화자와 청자 세 사람 중 누가 가장 나쁠까? 60년대 버블검팝의 비트와 사운드, 곡 중간 보사노바의 코드진행 등 완전히 다른 두 장르가 혼합된 레트로풍의 업템포 트랙.

“무릎” (Composed by 아이유 / Lyrics by 아이유 / Arranged by 이종훈)

그녀가 공기처럼 가벼운 손길로 내 머리를 쓰다듬었다.

‘태어나는 건 언제나 어려운 법이에요. 당신도 알고 있죠? 새가 알껍데기 속에서 밖으로 나오기 위해 애써야 한다는 걸요’

: 의심은 사람을 잠들지 못 하게 한다는 생각에서 시작된 곡. 의심이란 누군가 나에게 품는 의심일 수도 있고, 어쩌면 내가 나에게 품는 의심일 수도, 내가 세상에게, 혹은 찜찜하게 흘려버린 오늘 하루에게 갖는 의심일 수도 있다. 커다란 어른의 손에 어딘가로 옮겨지는 줄도 모르고 꿈도 없는 깊은 잠을 자던 어린 시절이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자라고 자랄수록 조그만 기척에도 잠을 설치고 점점 더 많은 것을 경계하게 되는 것이 문득 슬퍼지는 밤에 나지막이 부르는 피아노 선율의 곡이다.

“안경” (Composed by 아이유 / Lyrics by 아이유 / Arranged by 김제휘)

‘모두 당신을 바보라고 합니다.’

‘신경 쓰지 마시오. 걱정할 일이 아니니.’

: 이번 앨범은 물음표들로 이루어진 앨범이다. 아이유의 23살은 무엇 하나 확신하고 단정 지을 수 없이 사소하고 혼란스럽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침표는 필요하기에 이 곡을 마지막 트랙에 넣었다. 안경을 쓰지 않겠다는 다짐이 꼭 순수함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노래를 흥얼거릴 수 있을 정도의 여유와 유머를 가지고, 적당히 밑지며 적당히 받아치며 하루하루 사는 것. 당장은 그것이 23살 아이유의 지금이 느끼는 가장 싫지 않은 어른의 모습이다. 무기력하게 들리는 기타 반주에 반도네온과 어쩌면 기괴스러운 코러스들이 재미있는 곡이다.

DJ 한줄평
DJ로지 ★★★★★
: 내 또래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만큼 풍부한 말들이 아이유의 머릿속에 맴돌고 있구나 생각했다. 멜로디 뿐 아니라 가사에 큰 감동을 받았다. 나를 비롯한 수많은 스물셋들 대신 스물셋의 마음을 노래해주는 아이유가, 함께 나이들어간다는 것이 고마울 정도. 응원합니다.
DJ항 ★★★★★
그동안 아이유의 앨범은 고퀄리티라고 평이 자자 하긴 했지만 이토록 전곡이 취향을 탕탕 저격하는 일은 처음! 하지만 역시 베스트트랙은 타이틀곡 ‘스물셋’인데 가사가 특히 인상깊다. ‘여우인척 하는 곰인척 하는 여우’라던지 ‘인사하는 저 여자 모퉁이를 돌고도 아직 웃고 있을까 늘 불안해요’하는 가사가 그동안 활동을 해오던 아이유의 생각을 그대로 담은 것 같다.
DJ요르 ★★★★
매번 앨범을 낼수록 뮤지션으로서 입지를 탄탄히 다져가는 아이유! CHAT-SHIRE 역시 여러모로 흠잡을 곳이 없는 앨범이지만, 특히 직접 작사한 가사들이 인상적이다. 다만 아이유의 예전 음악스타일을 좋아하는 팬이라면 약간은 맞지 않을수도.
Read more

[10월 4주 이주의 앨범]Mika-Life in Cartoon Motion

mika

2007년 최고의 신인!
Mika 첫 앨범의 디럭스 버전
[Life In Cartoon Motion]
(UK eDeluxe Album)

데뷔 앨범을 통해 그가 펼치는 음악 세계는 전통적인 클래식 소양에 바탕을 둔 작곡과 연주 실력에
클럽 음악 등으로 대표되는 모던한 팝적 요소를 감각적으로 수용한 극상의 하이브리드 팝음악으로
국내 라디오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던 첫 싱글 ‘Grace Kelly’,
엔도르핀이 샘솟는 클럽댄스 넘버 ‘Love Today’,
KB국민은행 광고에 삽입되어 지금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Happy Ending’
그리고 여기에 미발표곡 ‘Ring Ring’과 3곡의 Acoustic Version 등 총 14곡 수록

 

DJ 뮬: ★★★★★ 말이 필요 없는 대단한 앨범이다. 진짜 버릴 곡이 하나도 없다. 미카 특유의 감성이 전혀 다른 노래에 연결된다.

DJ 희파니:  ★★★★☆. 미카 특유의 음색이 너무 좋고, 그것이 대중에게도 인정받은 앨범이다. 개인적으로 뭔가 국가스텐의 특이함과 유사하다랄까. 또한, Happy Ending에서 비나제팜웨스텡 이란 가사를 듣고 찾아봤더니 feel as if i’m wasting 이었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

DJ Lillepille: ★★★★☆.  사실은 미카의 음악을 한국에 오기 전에 잘 몰랐지만 좋아하게 됐다. 이 앨범에 특히 happy ending 들을때마다 마음이 넓어진다. Life in cartoon motion 미카 앨범 중에서 구성이 재일 좋다. 슬퍼도 행복할때도 이 앨범이 각 기분에 알맞다.

 

Read more

많은 영화들이 한 폭의 장면으로 기억되는 것 처럼 많은 영화들이 음악으로 기억되기도 하죠! DJ 김척이 소개하는 영화를 만든 음악들.   007 Sky fall : Adele – Skyfall 007 시리즈 중 Skyfall에 메인 OST로 사용된 음악. 오프닝 5분 동안 나오는 아델의 노래는 한껏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올렸지만 나머지 2시간은 그 기대감에 부응하지 못한 영화ㅠㅠ 다음 시리즈인…

Read more

2015년 10월 3주 이주의 앨범 성시경 [The Ballads]

이것이 발라드다!
올 가을 , 우리들의 귓가를 포근히 감싸줄 음악

성시경 5집 “The ballads”

애잔한 정통발라드와 재즈보사, 미디엄 템포, 팝 등을접목한 다양한 스펙트럼의 성시경표 발라드를 선사한다.울림이 좋은 보이스를 가진 성시경은 이번 앨범에서깊고 풍부한, 그래서 더욱 감칠맛 나는 목소리를 들려준다.
최초로 직접 프로듀싱을 맡아 선곡부터 가사, 작은 악기소리 하나까지도 애쓴 흔적이 역력하다
사랑이라는 공통된 주제로 아름다운, 때로는 가슴저미는 사랑 이야기를 펼쳐낸 그의 음악들은 한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든다.
타이틀곡 ‘거리에서’는 단숨에 귓가에 들어오기보단 들을수록 서서히 중독되어 잊지 못하게 만든다.
피아노와 현악기의 풍부한 사운드와 조화된 그의 목소리는 하나의 훌륭한 악기로서 가장 빛을 발한다.
이번 앨범은 오래 기다린 만큼 정상급 뮤지션 윤종신, 김형석, 하림, 이승환(The story), 황찬희, 이현승 등이 참여하여 음반전체의 완성도를 높였으며 성시경만의 한층 더 성숙해진 표현력과 음악적 감성을 한껏 느낄 수 있다.
또한 이번 앨범은 사진작가 김중만의 손을 거쳐 탄생된 가장 성시경다운 편안함과 자연스러운 모습을 담은 동화 같은 엽서세트가 포함되어 있어 이 가을, 가장 값진 선물이 될 것이다.

출처 : 네이버 뮤직

DJ 쫑 ★★★★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가을인데 슬슬 아껴놓은 발라드 노래들을 꺼낼 때가 되었다. 단 시험 공부할 땐 이 노래는 듣지말자.. 노래에 정신이 뺏긴다고 한다.

DJ 워니  ★★★★☆

쓸쓸한데 묘하게 생기발랄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가을날 선선한 공기 마시며 혼자 산책할 때 들으면 감성폭발할 듯!

DJ 달링 ★★★★

가을을 위한 앨범. 가을에 편안하게, 그리고 조금은 쓸쓸해하며 듣기에 정말 좋다!

Read more

2015년 10월 2주 이주의 앨범 태연 [I – The First Mini Album]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 곡 ‘I’를 비롯해 다채로운 장르의 총 6트랙이 수록되어 있음은 물론, 영국의 작곡가팀 런던 노이즈(LDN Noise), 유명 작곡팀 줌바스(Joombas), 프로듀싱 그룹 모노트리(MonoTree), 힙합 뮤지션 버벌진트 등 국내외 히트메이커들이 참여해 앨범의 완성도를 한층 높여, 음악 팬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타이틀 곡 ‘I’는 일렉트로닉 기타 선율과 강렬한 드럼 리듬이 조화를 이룬 미디움 템포의 팝 곡이며, 태연이 데뷔 후 처음으로 작사에도 참여,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속에 감춰진 진솔한 감정과 앞으로의 다짐 등 자전적인 이야기를 가사에 담아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또한 힙합 뮤지션 버벌진트가 랩 피처링으로 참여해 태연의 파워풀하면서도 부드러운 보컬이 버벌진트의 독특한 음색과 잘 어우러져 곡의 매력을 한층 배가시킨 만큼, 음악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한 보이스와 환상적인 조화를 이루는 만능 보컬리스트 태연의 진가를 다시 한번 확인시켜 줄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잔잔한 어쿠스틱 피아노 멜로디와 화려한 현악기 연주가 잘 어우러진 발라드 곡 ‘U R’은 태연의 맑고 깨끗한 보컬이 귀를 사로잡으며, 영국의 작곡가팀 런던 노이즈가 선사한 R&B 트랙 ‘쌍둥이자리’는 연인의 가슴아픈 이별 이야기를 태연의 애절하고 감미로운 목소리로 표현해 듣는 재미를 더한다.

이와 함께 유명 작곡팀 줌바스가 작업한 세련된 팝 기반의 곡으로 밀고 당기는 연인 관계의 답답한 마음을 재미있게 풀어낸 ‘스트레스’, 이별 앞의 망설임과 아픔을 담은 가사가 인상적인 프로듀싱 그룹 모노트리의 발라드 곡 ‘먼저 말해줘’, 타이틀 곡 ‘I’의 인스트루멘탈 버전까지 총 6 트랙으로 구성되어 있어, 태연의 다채로운 음악 색깔을 만나기에 충분하다.

출처 : 네이버 뮤직

<DJ 한줄 평>

DJ 엉범 ★★★★★

와우… 정말… 아이돌이라고 하기엔 보컬이 너무 고퀄리티고, 그냥 가수라고 하기엔 얼굴이 너무 이뻐서.. 어허~~ 이거 참 야단났네~~~ 버블진트와 함께 꾸며가는 타이틀 곡은 태연과 버블진트가 직접 작사를 해서 더 의미가 풍부한 음악인듯!

DJ 영이  ★★★★★

역시 믿고 듣는 태연! 이번 앨범에선 아름다운 음색이 더욱 돋보인다. 수록곡 하나하나가 다 좋다.ㅎㅎ

DJ 얼핏 ★★★★☆

태연의 가창력은 흠잡을 데가 없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 발라드에 더 잘 어울린다고 생각! UR과 쌍둥이자리 추천합니다~

Read more
Copyright(c) 2017 by 연세인터넷라디오방송국

Log in or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