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많은 영화들이 한 폭의 장면으로 기억되는 것 처럼

많은 영화들이 음악으로 기억되기도 하죠!

DJ 김척이 소개하는 영화를 만든 음악들.

 

007 Sky fall : Adele – Skyfall

007 시리즈 중 Skyfall에 메인 OST로 사용된 음악.

오프닝 5분 동안 나오는 아델의 노래는 한껏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올렸지만

나머지 2시간은 그 기대감에 부응하지 못한 영화ㅠㅠ

다음 시리즈인 Spectre의 메인 테마곡인 Sam smith의 Writing’s on the wall 도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품게 하지만.. 글쎄?

 

 

화양연화 : Nat King Cole – Quizas, Quizas, Quizas

어쩌면, 어쩌면, 어쩌면. 화양연화의 분위기와도 너무 잘 어울리는 곡.

어쩌면 이 곡이 화양연화의 분위기를 만든 것일지도.

 

 

 

La Grande Bellezza(Great Beauty) : Yolanda Be Cool Vrs DCup – We No Speak Americano

문법에도 안 맞는 영어, 하지만 당당하다. 이게 이탈리아지.

주인공 할배가 춤추는 파티 장면에서 나오는 이 노래, 너무 좋다.

과하지 않게 그루브를 타는 할배 만큼이나 깔끔하게 잘 만든 곡. 이게 멋이다!

 

 

 

Closer : Damien Rice – The Blower’s Daughter

지금의 데미언 라이스를 있게 만든 곡이지 않을까.

영화 클로저에서 보는 이들의 심금을 울린다.

마지막에 읊조리는 Until I find someone else.. 이 이 영화를 대변하지 않을까?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 : Tish Hinojosa – Don de voy

영화에 삽입된 곡은 아니지만, 그 어떤 노래보다 임팩트가 큰 곡.

‘어디로 가야 하나요’ 라는 가사가

마지막 장면에 장진영의 못다한 말을 대신하는 듯 하다..

크레딧에 올라가는 노래 중 甲이 아닐까.

 

dsq_thread_id:
4242223018
Copyright(c) 2017 by 연세인터넷라디오방송국

Log in or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