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2015년 11월 4주 이주의 앨범 Adele [25]

 

 

소울퀸의 화려한 컴백, 아델의 정규 3집 `25`
“`21`은 ‘이별’에 대한 앨범이었다. `25`는 ‘화해’의 앨범이 될 것이다.”

아델 전곡 작사, 작곡, 연주 참여
그렉 커스틴, 폴 엡워스, 맥스 마틴, 라이언 테더, 데인저 마우스,
브루노 마스, 토비아스 제소 주니어 등 화려한 제작진이 함께한 2015년 최고의 기대작

아델의 3번째 정규 앨범 `25`가 11월 20일 금요일 한국 시간 오후 6시에 디지털 발매된다. 아델은 지난 10월 22일, 자신의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25`의 커버와 공식 발매 일자를 알렸고, 뒤 이은 23일 리드 싱글 “Hello”를 공개했다. 이는 아카데미 주제가상을 수상한 2012년의 싱글 “Skyfall”에 이은 3년 만의 신곡 발표였고, 앨범으로는 2011년 정규 2집 `21` 이 후 4년 만이다. “Hello”는 매주 새로운 기록을 갱신 중이고, 11월 17일에 공개된 라이브 비디오 “When We Were Young”에 대한 반응 또한 뜨겁다. `25`에 대한 기대치는 2015년의 어떤 앨범과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다.

나의 이전 앨범은 이별(break-up)에 관한 기록이었다. 내가 새 앨범에 꼬리표를 달아야 한다면 이를 화해(make-up)의 기록이라 칭하고 싶다. 나 자신과도 화해해나가고 있으며, 잃어버린 시간들을 회복해나가고 있고, 내가 지금까지 해온 것과 그렇지 못한 것들을 되돌려내고 있다. 하지만 예전처럼 과거의 사소한 일에 매달려 있을 시간이 내게는 없다. 과거는 과거일 뿐이다. (아델)

아델은 `21`의 성공에 대한 심리적 부담으로 지난 2012년에 음악적인 공백기를 선언했다. 그 동안 파트너와의 안정된 관계, 출산과 육아의 경험을 거치며 음악에 대한 영감을 회복하였고 `21`과는 차별되는 앨범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고 한다. 1, 2집의 프로듀서 폴 엡워스(Paul Epworth)는 이번 `25`에 단 2곡에만 참여했고 그 외의 곡에는 스타 프로듀서 그렉 커스틴(Greg Kurstin), 맥스 마틴(Max Martin), 라이언 테더(Ryan Tedder), 데인저 마우스(Danger Mouse), 브루노 마스(Bruno Mars), 사무엘 딕슨(Samuel Dixon) 등이 장식했다. 2015년 초에 데뷔한 캐나다 출신 싱어송라이터 토비아스 제소 주니어(Tobias Jesso Jr.)의 참여도 이례적이다. 그녀는 최대한 다양한 프로듀스 진과 접촉했고 작업 시간도 그만큼 오래 소요되었다. 관례처럼 앨범마다 커버 곡을 하나씩 수록하던 것도 사라졌다. 과거 두 장의 앨범 커버에서 아래를 바라보던 아델은 처음으로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위 아델의 코멘트는 앨범 공식 발표 전, SNS를 통해 직접 밝힌 일종의 성명서인 셈이다. 과거를 딛고 새로운 자신을 찾겠다는, 또한 이전과는 다른 면모의 앨범을 만들고 싶다는 의지를 엿볼 수 있다.

`25`에서 아델은 어느 때 보다 당당하게 자신을 노래하고 있다. 전 곡의 작사, 작곡, 연주까지 도맡았다. 히트메이커 프로듀서 진들을 영입시켰지만 자신만의 색깔을 온전히 지켜냈다. 이 현명한 조합으로 `25`는 R&B나 소울로 국한하기 보다는 컨템퍼러리 팝으로 통합해 말할 수 있는 앨범이 됐다. 여전히 ‘어제’를 테마로 한 덧없는 사랑, 지난한 삶에 대한 가사를 담고 있지만 이전 보다 희망과 빛이 가미되었고 비교적 건조하게 녹음됐던 `21`에 비해 사운드 톤의 경우도 전체적으로 물기를 머금고 있다.

그녀는 목소리가 가진 고전적 매력을 뿜어내는 현재 진행형 뮤지션이다. 그리고 여전히 20대의 중심에 서 있다. 보통의 청춘보다 더 무거운 감정선을 짊어지고는 작품마다 뜨거운 삶 한 가운데를 가감 없이 노래한다. 음악적 재능도 물론이지만 그 솔직하고 사려 깊은 매력이 우리가 아델을 사랑하는 이유가 아닐까 싶다. 드디어 그녀의 세 번째 이야기가 시작되었다.

출처 : 네이버 뮤직

[DJ 한줄평]

DJ 쫑 ★★★★☆ 평소대로라면 고민했을 것이다. 그러나 이미 내 손은 6000원 결제를 누르고 있었다… 쓸쓸해지는  초겨울, 다시 아델의 노래와 만날 때가 된 것 같다.

 

DJ얼핏 ★★★★ 가창력을 떠나서 곡의 주제와 목소리가 정말 잘 어울린다. 특히 Hello 는 감정을 과하게 표현하지 않으면서 과거에 대해 말하는 느낌이 인상깊다.

dsq_thread_id:
4478659120
Copyright(c) 2017 by 연세인터넷라디오방송국

Log in or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