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2015년 10월 2주 [이 가을, 보송한 니트를 얹고 밤산책하며] by DJ로지

 

 

 10월 둘째 주도 지나가고 있습니다.

이런저런 일 때문에 한창 바쁠 시기인 지금 너무 지쳐있지 않나요?

그럴 땐 뭐니뭐니해도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게 최고죠.

시원한 바람 맞으며 비워가는 머릿속은 감성으로 충전!

더 쌀쌀해지기 전, 홀로 동네를 거닐며 DJ로지의 추천곡 들어보시겠어요?

 

Capenters – Goodbye to Love

요즘 인기를 끌고 있는 드라마에서 여주인공과 남주인공이 들으며 편안함을 느끼는 곡, 바로 Carpenters의 Close to You입니다.

Carpenters 곡은 한 곡 한 곡이 명곡인 것 같아요.

소개해드리는 Goodbye to Love는 4집에 수록된 곡입니다.

And all I know of love is how to live without it / I just can′t seem to find it

라는 가사가 쓸쓸하면서도 공감됩니다.

Lianne La Havas – Lost&Found

이 곡이 수록된 앨범도.. 모든 곡이 킬링트랙이라고 생각해요!

가사는 슬프지만, 허스키하면서도 부드럽고 풍부한 Lianne La Havas의 목소리와 피아노반주 들으며 산책하면 한 걸음 한 걸음이 감미로울 것 같아요.

 

장재인 – 다른 누구도 아닌 너에게

솔직히 다들 한번쯤 좋아하는 사람과의 시간을 상상하고 때로는 돌이켜보면서

괜히 웃어본 적 있잖아요? 다 안다구요( ͡° ʖ ͡°)

그 순간을 잡아낸 곡입니다.

내 밤잠을 뺏긴 다른 누구도 아닌 그사람 한 명씩 마음에 품고 산책해요 두근두근!

 

10cm – Beautiful Moon

휘영청 얄밉게도 예쁘게 뜬 달을 보며 걷기 좋은 노래!

조금은 더 유쾌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걷고 싶을 때 듣는 10cm의 노래에요.

너의 그 은근한 몰락에 건배를 이라는 가사를 가장 좋아하는데,

여러분은 어떤 가사를 제일 좋아하게 될까요?

 

 

 

dsq_thread_id:
4214903097

Tagged under:

Copyright(c) 2017 by 연세인터넷라디오방송국

Log in or Sign Up